짧음 주의)

식당도 엄청 크고 멋져보여 주눅이 들었다.
"아가 뭐 먹을래?"
"흐음... 저는.. 아무거나요..."
"흐으읏.... 주인님..."
"왜??? 무슨 일있어??"
하... 밥 먹는 거야... 괴롭히는거야..

"주인님... 밥 먹는다면서요.... 흣.."
"밥 먹어!! 우리 아가 먹는 거 보는게 제일 맛있는 반찬이지!!"
"흐흣... 그래도... "

눈이 갑자기 돌변하더니
"아가 왜 주인님 행동에 토를 달지??"
"아.. 아니예요"
"그럼 밥 먹자."
"네.."

그 순간 진동의 세기는 더 세졌다.
"흐아앗... 주.이님.... "
"아가 밥 다 먹어야 착한 아이야?!!"
"흐아ㅣㅓ아ㅏ어ㅓ... 그..그래도..."
"왜?? 벌 받으려고"
"아아아...이니서...ㅅ러요..."

순간 민호는 자꾸 신우가 자신의 사랑을 거부하는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기분이 나빠졌다.

"야. 일어서. 기사 차 준비해"



.
.
.
.

아이고.. 내 새끼.. 자꾸 작가가 굴려서 미안해..ㅠㅠ

7
이번 화 신고 2020-03-30 02:39 | 조회 : 2,451 목록
작가의 말
꼬수니

늦어서 죄송해요..ㅠㅠ 근데... 내용도 별로여서 죄송해요..ㅠㅠ 이 다음 편에 제 영혼 받치겠습니다. 음식점에서 플이 생각이 안나서요..ㅠㅠ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