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있잖아

나한테 어린 동생이 하나 있어

이부 동생인데

할머니댁에서 엄마랑 엄마남편이랑 할머니 할아버지랑 자기랑 살거든

걔가 나랑 12살 차인데

12월 생이라 아직 말도 제대로 못하는 완전 아기야

내가 원래 할머니댁에 매주 오는데

한동안 시험기간이라 못 왔어

그래서 오랜만에 왔는데

할머니가 설거지같은 집안일을 다 나한테 시키시는 거야

게임중인 중딩 남동생을 놔두고

시험기간 막 끝나고 온 나한테

내 남동생은 아직 중1이라 시험도 없는데

그냥 그러러니 했어

원래 어른들이 남녀차별이 심한 사회에서 살았으니까

근데 애기가 자꾸 날 쫓아오는 데

내ㅏ 좀 쉬고싶어서 엄마한테 가라고 했거든?

그랬더니 애가 우는 데 그게 내 탓이라고 할머니가

막 화를 내시면서 네가 애랑 언제 놀수있냐고

애 좀 놀아주라고 하시더라고

그 와중에도 내 남동생은 게임중이었고

엄마랑 엄마 남편은 쉬는 중이었는데

굳이 나만

아니 그럼 난 언제 놀 수 있는데

입시생인 학생이 놀기가 쉽냐고

그러다가 내가 더워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니까

왜 애 앞에서 그런 걸 먹냐고

애가 먹고 싶어서 달라고 하지 않냐고 하는 거야

할머니 할아버지 빼고 다 먹고있었는데

나만.

그러면서 너는 살은 언제 뺄 거냐고

뺄 생각이 있긴 하냐고

막 뭐라고 하시는거야

우리집은 나 빼고 다 말랐거든

그러면서 오늘 나만 엄청 갈구시는데

그게 너무 힘들고 억울해서

먹던 아이스크림을 버리고

방에 박혀서 울었거든?

근데 더 웃긴건

그 와중에 더 혼날까봐,

엄마를 걱정시킬까봐

혼자 끅끅거리고 우는데

진짜 내가 운 거 아무도 모르고

애는 우는 옆에서 해맑게 장난치고

진짜 너무 힘든데

아무한테도 기댈수가 없어서

너무 비참하더라

난 그들이 행복하길 바라서 노력하는데

그들은 내가 내 행복을 희생하고 있단걸 아는 걸까

이 일만 있었던 게 아니거든

난,

죽고싶어도 그들 때문에 죽지 못하고

놀고싶어도 그들 덕분에 놀지 못하고

공부만 죽어라 하면서

그들이 원하는 답을 주려고 노력하는데

그 누구도 이걸 알지 못해

차라리 다 그만두고

죽어버리고 싶어

힘들어

제발 누가 나 좀

구원해줘

말 뿐인 위로라도 좋으니까

살려줘

살고싶지 않은데 살아야하는게

웃고싶지 않은데 웃어야하는게

울고싶은데 울면 안되는게

너무 비참해

2
"괜찮지 않아"
리워드 지급 현황

18뷰, 18원

작가님에게 순방문자 1명당 1원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 )



※ 분량이 5k이상, 사용자가 머무는 시간이 30초 이상인 경우 지급 됩니다.
※ 유료 분량이 1/3(33%)이상인 경우 1명당 2원을 지급 하고 있습니다.

리워드 상세설명
이번 화 신고 2019-05-05 16:30 | 조회 : 220 목록
작가의 말
얼 그레이

저는 왜 제 행복을 희생하면서까지 그들의 행복을 만들고 있는 걸까요. 정작 나는 전혀 행복하지 않은데.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