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오랜만에 투정을 부려봤다.

내 모든 것이신 당신을 상대로

아침부터 학교에 가야했기에,

그 뒤에 가야하는 학원이 너무 힘들어서.

힘들다고, 어차피 이 상태로 가 봤자

집중이 될 리가 없다고.

당신은 이렇게 대답했다.

"지금 가지 안으면 나중에 내가 후회할 것이라고"

그럴리가

아침부터 학교에 있었기에 힘들었던 것인지

나는 답지않게 계속 투정을 부렸다.

그 결과,

당신은 내가 원하는 대로 하라며 바쁘다고 전화를 끊었다

그렇게 말해버리면,

당신의 인형인 내가 당신의 뜻을 거스를 수 있을리가 없잖아.

당신만을 위해 이 거지같은 삶을 살고있는 것인데,

오직 당신만이 내 삶을 가치있게 만들 수 있고,

내 삶의 주인이 될 수 있는데.

난 결국 학원에 갔다.

난 결코 당신의 뜻을 거스르지 않는다.

도대체 언제가 되어야,

당신은 이런 내 마음을 알아줄까.

아니 당신을 위해서라면,

당신은 평생 내 진심을 모르는게 좋아.

그러니 난 내 진심을 언제까지나 숨길거야.

당신이 직접적으로 묻지 않는 이상,

내가 썩어들어가는 한이 있더라도.

3
"괜찮지 않아"
리워드 지급 현황

18뷰, 18원

작가님에게 순방문자 1명당 1원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 )



※ 분량이 5k이상, 사용자가 머무는 시간이 30초 이상인 경우 지급 됩니다.
※ 유료 분량이 1/3(33%)이상인 경우 1명당 2원을 지급 하고 있습니다.

리워드 상세설명
이번 화 신고 2019-03-30 23:12 | 조회 : 251 목록
작가의 말
얼 그레이

저는 오로지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