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외 당하면서 니한테 하고싶은 말.

아주 오래 지난 이야기 인데, 너랑 나랑 따로 다니면서 많은 것이 변해버렸네.

그 때 너가 한 말 기억나?

"미안, 앞으로는 같이 못 다닐 것 같아."

그리고 나서 너의 반응, 내가 혼자 다니는게 웃겼나봐?

차라리 ''같이 못 다닐 것 같아'' 말고 ''같이 다니지 말자'' 라는 말을 하지 그랬어?

그리고 지금 넌 나에게 한 말들 다 잊고 뻔뻔하게 다니고 있구나.

정말 많은 것들이 변해버렸네. 그치?

그리고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너, 찔렸으면 좋겠다. 니 잘못 깨닫게.

3
이번 화 신고 2019-02-02 00:49 | 조회 : 327 목록
작가의 말
깜지

반갑습니다:)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