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작가의 말
팬마/꾸르

팬마: 이 시대에도 혼령 은 사람 얼굴을 가려가면서 소통을 했군요
꾸르: 미남은 그리기 어려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