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또는 예정인 소설에 대하여

그 동안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처음 소설을 쓸 때 어떻게 하면 내 취향 그대로 소설에 쓸 수 있을까가 고민이었지만
어떻게든 잘 마무리가 되어 좋았습니다.

그리고 예정인 소설의 제목은 S남친의 장난감이라는 제목으로
짧은 단편 형식으로 쓸 예정입니다.

저도 언제 쓸지 모르지만 최대한 아이디어를 충전해 제목의 걸맞는 소설을 들고 오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0
이번 화 신고 2017-09-26 18:27 | 조회 : 1,493 목록
작가의 말
게이득치킨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