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착광공 × 도망수 (3)

집착광공 × 도망수

공 : 권도윤
수 : 이연우



*수위있습니다
*중단편으로 구성되어있고 1편과 2편은 안보셔도 상관은 없지만 보시는것을 추천드립니다.








내가 도윤이와 살면서 알게된 사실이었다
도윤이는 나를 정말 많이 챙겨주었고 날 이 큰 저택에서 못나가게해놨다.

도윤이는 k그룹의 대표이사 자리까지 올라 요즘 매번 바쁘지만 항상 나를 찾아왔다.

"연우형 먹고싶은거 있어요?" 다정하게 웃으면서 도윤은 나에게 물어본다.

"아니 괜찮아 이 집에도 먹을거 많은데 뭘 또 사올려그래"

"형 그래도 배고플 것 같아서 물어본 거였어요.."

끼잉 소리를 내며 속상해하는듯한 도윤의 표정을 보고 난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도윤아 넌 배 안고파?

"전 형만봐도 배부르니까 괜찮아요"

"그래도 배고플것 같은데.."

"그러면 저 형 먹어도 되요?"

"어..???? 나..????"

도윤은 나의 턱을 잡아 끌어당겨 입술을 포개었다.

"우웁..츕.."

"형 뒤돌아요 빨리 풀고 넣을 거니까"


.
.
.
.


"하읏! 으응! 거기마안..! 응!"

쉴새없이 도윤은 연우의 안을 계속해서 박았다

"큭.., 형 진짜 너무 하아..맛있는거 알아요?"

"몰라아앙! 하앙! 헙"

연우는 자신이 이런 소리를 냈다는 것에 부끄러워 입을 가렸다. 도윤은 입을 가린 연우의 손을 때고 키스를 했다.

"형..이렇게 귀여운 소리도 낼 줄 알아요? 왜 부끄러워해요 더 많이 내줘요.."

그게 나에겐 최고로 흥분 되니까

"하아..! 흐응! 하으읏..!!..!"

연우는 자신의 배 위에 사정을 하였다.

"아.. ! 형 갑자기 조이지 마요..큭..,"

도윤은 피스톤질을 계속하다가 연우가 사정직전이 될때 손가락으로 연우의 페니스를 막았다.

"흐으..! 막지마아..! 흐윽..때줘..흑 으응...!"

도윤은 계속해서 피스톤질을 해갔고 연우는 미쳐버리는것만 같았다.

"형 이 말 안하면 이 손 안놔줄꺼에요"

"흐응..! 아파아앙..! 하읏..!.!!"

"연우형 누구거야"

"흐윽..몰라아앙..놔줘.. 흐읏..!"

"이연우 똑바로 대답해 누구거야"

"하읏..! ....거.."

"제대로 말해야지"

퍼억

"하으응!..!.!! 권도윤꺼으응!"

"잘했어요 형은 내꺼에요 그러니까 어디가지 마요"

도윤은 손을 연우의 페니스에 때고 연우의 어깨를 콱 물었다

"하응! 흐아앙..흐윽..흑.."

강한 쾌감에 여운이 가시지 않아 연우의 눈에선 눈물이 방울방울 맺어져있었다.

"형 맛있었어요 담에 또 먹으러 올테니 눈감고 자요 뒷처리는 저한테 맡겨요"

"으응... "

대답을 하자마자 연우는 도윤의 품에서 쓰러졌다.

도윤은 연우를 데리고 욕실에서 연우의 뒷처리와 샤워까지 말끔히 한다음에 같이 침대에 누웠다.

"이연우 넌 내꺼야 절대 지난번처럼 못 도망쳐"

발목에 족쇄를 걸어놓아야할까라는 생각이 도윤은 잠시 들었지만 도윤은 이 생각을 그만두고 연우와 마주보면서 잠에 들었다.

.
.
.
.

"으음..몇시지.."

연우는 이른 아침에 눈이 떠졌다. 일어나자마자 말을 하기 부끄러운곳에 고통이 엄청심했고 허리가 통증때문에 거의 움직이지 못했다 .

"하윽.."

맞다 어제 도윤이랑 했구나..
살살하라고 했는데도 이녀석은 무자비하게 박았지..

얼굴이 푸시식..하고 빨개졌다.

연우가 중얼중얼하고 거리는 사이에 도윤이 잠에서 깨 연우를 불렀다.

"형 일어났어요?" 라고 잠에서 깬 저음의 목소리가 연우에게 속삭였다.

얼굴이 연우는 빨개져서 "어..으응.." 이라고만 답했다.

"킄킄 왜 얼굴이 빨개요 아침에 또 하고싶지 않으면 그 표정 숨기는게 좋을거에요"

"너 또..!"

"하하 장난이에요 아침 내려가서 먹어요 차려줄께요"

"응..아윽.."

허리의 고통때문에 연우가 움직이질 못하지 도윤은 살짝 미소를 띄운 포정으로 연우를 안에서 1층으로 내려갔다.

.
.
.
.

아침을 먹은 뒤

"형 저 나갔다 올께요"

"으응 잘 다녀와"

철컥 문이 닫히고 도윤은 나갔다

"야 연우형 어디 나가진 않는지 잘 감시하고 바로 위험한 일있으면 즉시 보고해"

"넵 알겠습니다 이사님"

연우는 도윤의 떠나가는 뒷모습을 지켜본 후에 자신만의 고독한 시간이 또 찾아왔다.

9
이번 화 신고 2021-10-22 21:27 | 조회 : 3,793 목록
작가의 말
오리입니당

중단편 한번 열심히 써보겠읍니다.. 아 맞다!! 기타 Top 5에 들어서 제 단편소설을 읽어주신 많은분들께 감사말씀드립니다ㅠㅠ 요즘 단편소설 많이 생겨서 잘보고있읍니당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