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우울이 나를 덮쳐온다.

나는 그럴 때마다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그저 무시하고,

외면하고,

억눌러서,

일상을 보내다 보면 어느새 잊는다.

하지만, 한 켠이 찝찝한 것은 떨쳐낼 수 없겠지.

그렇게 그냥 일상을 흘려 보내면,

언젠가 완전히 잊히는 날이 있을 거야.

그럼 난 그날만을 학수고대하며,

그렇게 서서히 우울에 잠식되어야 하는 거겠지.

내가 우울을 잊는 다른 방법은,

팔을 긋는 것이다.

오늘은 마침 장난을 좀 쳐 놓았으니

그어도 상관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어째서인지 우울이 억눌러졌다.

그렇게 또 나는 오늘을 흘렸다.

아니 정확히는, 오늘의 감정을 흘렸다.

사실, 오늘 되게 심란했는데.

데려다 주고, 데리러 오는 부모님이 부러워서,

집에 오니 있는 사람이 없어서,

아빠가 오늘 늦는다고 해서, 그 이유가 집회 때문이라서,

그럴 시간에 집안일을 좀 도와주면 좋을 것 같아서,

엄마가 동생에게 돈을 쓰는 게 부러워서,

결국 그렇게 여기에 남아있는 게 나 혼자라서.

기분이 썩 좋지 못했는데,

어느새 기분은 흘러갔고,

우울은 억눌렸다.

속이 답답하긴 하지만 그 뿐,

그 이상의 무엇도,

그 이하의 무엇도 없다.

내게 남아있는 것은,

떨어질 지 모르는 두통뿐이다.

내 곁에서 변함없이 웃는 이는 인형밖에 없다.

그래서 요즘에 그렇게 인형을 부둥키고 산 건가.

아, 힘들어.

누가 제발 좀 들어줘요.

누가 제발 좀 알아줘요.

누가 제발 좀 구해줘요.

누가 제발 좀 죽여줘요.

제발,

내게 남은 미련이란 다 쓸모 없는 것들뿐이니,

내가 그러한 쓸모 없는 것들만을 끌어안고 울기 전에,

그렇게 무너져 내려 결국 저 바닥에 추락해,

우울의 파도에 휩쓸려 그렇게 우울에 파묻히기 전에,

그냥 날 좀 죽여줘요.

누군가 그렇게만 해준다면 난 더 이상 여한이 없어.

그러니 제발,

죽여줘.

0
"괜찮지 않아"
리워드 지급 현황

18뷰, 18원

작가님에게 순방문자 1명당 1원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 )



※ 분량이 5k이상, 사용자가 머무는 시간이 30초 이상인 경우 지급 됩니다.
※ 유료 분량이 1/3(33%)이상인 경우 1명당 2원을 지급 하고 있습니다.

리워드 상세설명
이번 화 신고 2019-10-05 21:34 | 조회 : 72 목록
작가의 말
얼 그레이

오늘의 기록.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