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집착형공×도망걸린동생수(잘못했어요 형 연재분)

5년후-




"형-!"





우리 지한이 무슨일로 왔어?


치현은 이내 시선을 지한에게 두고 그를 고쳐 안았다. 품에 안기듯 앉은 지한은 생각났다는듯 품속에서 서류를 꺼내 그에게 주었고 슬픈듯 말했다.



"A네 회사랑 거래를 했는데 일방적으로 취소되버려서....어떡해 할지 몰라서 물어보러 왔어요"




"그랬어? 어디 서류 줘봐봐"





"여기요-"



서류를 받아든 치현은 그의 뒤에서 안은듯한 자세로 서류를 하나하나 살펴보며 일일히 설명하기 시작했다.





"흐음....이럴때는 이렇게..-"





",네네"



.
.
.
.
.
.
.
.
.
.
.


지한이가 가고 치현의 사무실엔 김비서가 들어와있었다.

무슨 얘기 하는지 그들은 뭔가 진지해 보였는데.....









"작은 도련님은 돌아가셨습니까?"



"응, 방금 돌아갔어-"



"정말..아무리 생각해도 사장님도 참 독하십니다"




"뭐가?"





"뭐가,라니"
그냥 갑자기 5년전이 생각나서요







"아아 그때-"











[5년전 마지막 상황]









"흐윽...아니야..그게 아니야..."









"지한군!!!"











지한은 그렇게 발걸음을 옮겼다.







"흐엉ㅇ...형아...형아..형아-"







나 버리지 마요...





나 버리지 마....제발요....






"흐엉ㅇ...싫어...안갈래...형아-"








울먹이던 지한은 이내 엉엉 울기 시작했고 치현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리고 그런 그를 보던 김비서는 충격인듯한 표정을 지었지





"..지한..군...."








치현은 팔짱을 끼며 지한을 차갑게 내려다 봤고 지한은 엉엉 울며 그에게 다가가 그를 꼬옥 안았다.











"왜, 형 싫다며?"









"아니야.....좋아해- 형 좋아해요"







"좋아한다구요...형아-"






흐엉어어엉ㅇ









"이거 안놔? 이ㄱ - 읍...?"






"흐읍....음 후아........형..제발-"
나 버리지 마요...형아....








지한은 차가워진 치현의 입에 발끝을 들어 입을 맞췄고 그의 품에 고개를 묻었다.




그리고 그런 그를 내려다보던 치현은 한숨을 푹 쉬며 그를 다정히 품에 안았다.








그리고 지한의 어깨에 얼굴을 묻으며 씨익 웃었지.







"버리긴 왜버려..오히려 지한이가 형 버리면 안돼..?"





"응응...절대 안버려요 히끅!,..거러니까 나 버리지마요...-"





"응응, 약속-"





사랑해 지한아




사랑해 내동생



이제 완전히 내게 되었구나...






"저도...저도 사랑해요 형아-"

아주 많이...





[사실 너도 좋아하잖아-]






사실 너는 다 알고있었어






[넌 벗어날수 없어]





나한테서 평생-







[영원히 같이 있자-]



"영원히 같이 있자, 내동생"










그리고 그런 그들을 보고있던 김비서는 충격적인 표정을 짓다가 이내 싱긋 웃어보였다. 그런 그와 눈을 마주치던 치현은 한쪽 입꼬리를 올려 웃었고 그 둘은 서로 입모양으로 주고받으며 말했다.









[수고했어, 이만 가 봐]






[네, 사장님]






[너무 지한군을 괴롭히진 마십시오]





[내 알아서 할테니 가봐]






[네, 좋은밤 되세요]






"그때 집 가던 중 갑자기 불려나와서 얼마나 당황했는줄 아십니까?"


"내 변덕 잘 알면서 새삼스레-"

그때 연기도 잘하던데 뭐


그러고보니 그때 좀 지나쳤던거 알지?

껴안고,위로하고 이름도 막 부르고-







"그래도 어쩔수 없었잖아요.완벽하게 하려면, 그리고 ....그때 그 눈빛 얼마나 무서웠는데요"






"허, 너가? 세상에서 제일 웃긴 농담이군"







"그런가요? 아무튼 작은도련님과 잘 해서 다행입니다"







"그래, 밤마다 귓가에 말한게 잘 먹혀서 다행이였어"









[도망가-]





[그가 널 범할거야]





[하지만....넌 그를 사랑하고 있잖아?]





[너는 도망 못가]





[너는 그와 같이 있어야해]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근데 대체 그 약은 어디서 구한거야?





"그건 제 비밀입니다-"
선물이나 어서 주세요. 5년동안 고이 묵혀뒀으면 됐지. 더 두실려구요?







"아,맞다 자 여기"









"오오..역시 예쁘네요"






김비서가 건네 받은건 은빛을 띄고있는 족쇄. 그건 지한이 5년전에 하고있던 그 족쇄였다.






역시 우리 사장님 최고십니다







"어우, 취향하고는"







아마 사실 그건 김비서를 주기위한 거였나보다.









"제가요? 에이...사장님도 악취미시잖아요"
동생한테 그렇게까지 하시고









"나는 사랑해서 그런거잖아"
너보단 낫지, 장난감취급보단 안그래?










"그래도 요즘은 맘에든 장난감을 찾았다구요?"











"왠일이래? 그래서 그것도 달라고 한거야?"










"네, 요즘 도망갈 생각만 하길래"
벌 좀 주려고요










"흐음...뭐 적당히 해, 그러다 또 망가진다"
전기 너무 세게 하지 말고, 생각보다 잘 통하니까









"네네, 그럼 쉬십시오"










"그래그래, 이만 가봐"
아니다 퇴근해도 좋아










가서 놀고 오라고











"감사합니다 사장님"











김비서는 그렇게 기분 좋은 표정을 지으며 문 밖을 나갔다















"쟤한테 걸린 사람들도 참 불쌍해...제일 길게 갔던게 3개월인가? 이번엔 몇개월 갈지..."







뭐, 우리 지한이한테만 피해 안가면 되지



"그러면- 우리 지한이는 지금 뭘 하고 있는지 볼까~"


어우, 일하는 모습도 귀엽네



흠....다음엔 회사에서 한번 해볼까



"하아, 벌써부터 꼴린다"


그는 태블릿 액정에 비치는 지한을 어루 만지며 말했다. 씨씨티비를 보고있는건지.





"우리 동생, 형이 많이 사랑해"





앞으로, 계속 영원히 형과 같이 지내자





사랑해 내동생-






그렇게 어느 화창한 오후
치현은 열심히 일하고있는 지한에게 사랑의 말을 속삭였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밤. 사장실 안에서는

.
.
.
.
.
.
.





"예쁘다 우리 지한이-"


"흐하! ㅎ,형 여기는 회ㅅ, 히익!"


"괜찮아 아무도 안봐, 쪽-"


"흐아!아!...형! 좋아해,요 앗! 많이 좋ㅇ,하,응!!"


"후우- 형도 많이 좋아해, "

.
.
.
.
.
.
.
.
.

뭐. 지금즘 작은 도련님도 사장님에게 거하게 당하고 계시겠지. 그분은 내 취향이 아니길 천만 다행이지. 안그럼 벌써 죽었...하아.



불쌍한 우리 작은 도련님.


근데 뭐..




어찌되는 난 상관 없잖아?

끼이이익...-







"읍!!!으읍!!!"





"잘 있었어요?"

오늘은 사장님께 받아온 선물이 있는데 실험 해 볼까요?






"으읍!!읍!!읍!!!!!!"






"쉬이...어제 도망치려 했다면서요"
벌 받을거 기대하고 도망간거 아니야?



그러니 조용히 있어





"으읍!!으으응ㅂ!!!!!!"




나는 내 생활만 즐기면 되지



안그래??





어두운 방안, 그림자가 져 알아볼수 없는 그,아니 김비서는 평소와는 다른 웃음을 지으며 온 몸이 결박되어있는 한 남자를 향해 걷기 시작했다.



"이번엔 쉽게 망가지면 안돼요, 알겠죠?"




그렇게 방문은 굳게 닫혀 오랜동안 열리지 않았다



-잘못했어요 형 fin-





17
"취향 종합 단편 소설"
리워드 지급 현황

52,231뷰, 52,231원

작가님에게 순방문자 1명당 1원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 )



※ 분량이 5k이상, 사용자가 머무는 시간이 30초 이상인 경우 지급 됩니다.
※ 유료 분량이 1/3(33%)이상인 경우 1명당 2원을 지급 하고 있습니다.

리워드 상세설명
이번 화 신고 2019-03-21 22:28 | 조회 : 2,726 목록
작가의 말
?¿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