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례

오늘치 수업은 끝났습니다. 내일도 수업을 이어갈까요? 아니면 여기까지만 달릴까요? 선택은 여러분이 하는겁니다. 저는 여러분의 욕망을 들어주는 샘일뿐이니까요.

3
이번 화 신고 2019-12-27 18:18 | 조회 : 3,579 목록
작가의 말
surbls

마지막이라면 미리 인사드리죠 고생하셨습니다.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