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잡무실 어택

트리스가 로미니티를 따라간 곳은 잡무실이었다.

와인색 바탕에 금색으로 수놓아진 거대한 카펫 위에 엄청나게 폭신폭신해보이는 소파가 보였고, 양쪽 벽에는 엄청난 양의 팩들과 책장, 그리고 정면에는 로미니티가 앉는 책상, 의자와 그 뒤에 경치가 예쁜 엄청난 창문과 발코니가 있었다.

로미니티는 책상에 앉고서 말했다.

"거기 앉아."

그가 가리킨 곳은 소파였다. 트리스는 소파에 앉아서 다음 명령을 기다렸다. 하지만 다음 명령은 오지 않았다. 그는 집사와 다른 하인들이 잡무실 안을 오가며 서류 조달하는 모습과 로미니티가 욕하며 서류를 차리하는 일을 구경하는 것 밖에 할 수 없었다.

사실 더 괴로운건 지루함이 아니었다. 그가 차고 있는 정조대였다. 너무 꽉 껴서 아픈데다가 아까 불완전한 사정을 했다보니 너무나 불만족스러웠다. 한마디로, 트리스는 지금 성욕 MAX였다. 그런데 소파에 앉아서 로미니티 감시 하에 자위도 못하니 죽을 맛이었다.

로미니티라고 트리흐의 고역을 모르는건 아니었다. 계속 움찔대고 꿈틀대고 손이 다리 사이로 가다가 중간에 멈춰서는 등 뒤로 쏙 들어가길 반복하는게 눈에 밟혔지만 서류가 너무 많았다.

오늘따라 너무 많았다.

트리스를 앉혀둔 건 순전히 자신의 눈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였다. 그 꿈틀거리는 모습을 어떻게든 놀려주고 싶었는데, 도저히 여유가 나질 않았다.

''''이건 뭔가 이상한데.''''

그가 열받아서 펜을 책상에 ''탕!'' 소리가 나도록 세게 놓았다. 트리스는 놀라서 고개를 휙 돌려 자신의 주인을 바라보았다. 로미니티는 의자에서 일어서 서류를 노려보고 있었다. 그러더니 갑자기 서류를 주먹으로 내리치는 것이 아닌가.

''...미쳤나?'' 트리스는 생각했다.

그런데 예상 외로 서류들로부터 쨍그랑! 소리가 들리더니 마법진이 깨지는 모습이 트리스의 눈에도 보였다.

"이 개새x가..." 로미니티는 단단히 화가 난 듯 했다.

마법진의 잔해가 사라지자 갑자기 카펫 가운데에 더 큰 마법진이 생겼다. 바로 트리스 밑에. 트리스는 바로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마법이 발동되는 속도가 너무 빨랐다.

로미니티가 뭐라고 소리치는 것 같았지만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주인ㄴㅣㅁ...!"

트리스가 쇽! 하고 사라졌다. 텔레포트 당한 것이다.

로미니티가 소리쳤다.

"스피네스!!"

집사 스피네스가 곧장 잡무실 문을 노크하고 들어왔다.

"네, 바이드 님."

"당장 알리네스 성으로 간다."

"네, 지금 당장 준비하겠습니다."

"아니, 너만 따라와."

스피네스는 살짝 어리둥절해 보이는 눈치였지만 곧 고개를 숙이며 대답했다.

"네, 바이드 님."

ㅡㅡㅡㅡ

트리스는 이상한 곳에 와있었다. 하지만 그건 그에게 중요한 게 아니었다.

"ㅅㅂ 나 옷 안 입고 있는데...!!" 주변에 아무도 없다는 생각에 절로 욕이 나왔다. 그는 지금 목줄과 정조대, 애널 플러그만 하고 있는 상태였다. 그리고 이 플러그는 빠지면 아마 로미니티가 더 심한 벌을 줄 것 같아 조심스러웠다.

''아, 근데 나 밤에 또 벌 받아야 되지...''

그 생각에 살짝 침울해졌다.

트리스는 일어서서 주변을 둘러봤다. 그리고 깜짝 놀랐다. 옆에 있던 어두운 구석, 작은 책상에서 어떤 사람이 붉은 눈으로 그를 빤히 쳐다보고 있는 것이었다.

"와 씨 깜짝이야-"

"주인이 없으니까 바로 성격이 바뀌는구나?"

익숙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의 꿈에서 아직까지도 나타나 그를 괴롭게 하는 그 목소리.

"...섀넌 알리네스?"

분노가 섞인 부름에 사람-아니, 뱀파이어는 눈을 두어번 깜빡였다. 그리고는 웃음을 터뜨렸다.

"잘못 짚었어. 섀넌은 내 동생인걸? 내 이름은 드미타 알리네스야."

트리스의 분노는 식지 않았다.

"섀넌은 어디있지?"

"어머, 너 걔 좋아하니?" 드미타가 또다시 웃음을 터뜨렸다.

"그 X이 내 가족을 죽였어. 그러니까 잡아 족칠거야."

"그...모습...푸흡....!..으로?!?"

드미타는 웃음 사이로 간신히 트리스의 벌거벗은 맨 몸울 지적했다. 갑자기 애널 플러그가 굉장히 의식됐다.

''망할 놈의 로미니티 델 바이드!!''

6
이번 화 신고 2020-12-21 17:36 | 조회 : 2,623 목록
작가의 말
Xe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