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이 두려운 이유..

이제 많은 것을 깨달았겠지??!?!
오늘은 좀 잘해줘볼까??

"흐음... 흠냐..."
간지러운데...
"강아지 일어나!! 흐흣"
간지럽게 나를 괴롭히는 주인님이 보였다.
"주..주인님... "
"강아지 일어났어???"
"흐응ㅁ.. 맛난 냄새나요!!!"
"응!! 강아지가 좋아하는거야!! 어서 일어나!!"
"넹!!!"
아... 허리가 끊어 질 것 같아...'
그 순간 주인님이 공주님 안기로 앉아 주었다.
"흐어엉??? 주인님.."


'왜 나한테... 잘 해주지...??'
너무 무서워서 몸이 굳어버렸다.

우와!!!! 디저트가 너무 맛있게 생겨서... 쪼르르 의자에 달려갔다.
"주인님 이거 다 먹어도 되요??"
"강아지 다 먹어!! 이거 다 먹으라고 주문한 거야!!"
그 순간.. 주인님이 잘 해주는 것이... 더욱 무서웠다.
주인님이.... 날 버리려는 것이 아닐까...ㅠㅠ

"흐어어엉..."
목 놓아 울기 시작했다.
"왜?? 우리 강아지 왜????"

8
이번 화 신고 2020-05-20 01:03 | 조회 : 1,970 목록
작가의 말
꼬수니

오랜만에 돌아왔죠!!!! 중간고사가 레포트로 대체되어서..ㅠㅠ 오랜 시간 못 들어왔네요..ㅠㅠ 다들 절 반겨주시면 좋겠어요!!!ㅎㅎ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