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들바들

'흐어엉... 나 뭐 잘못했나ㅠㅠ??'
아무리 생각해도 잘못은 기억이 안 났다.
"시우야, 잘못한 거 기억은 나??"
"기억 안나?? 그럼 더 많이 벌 받아야 겠네."

그 순간 요도 플러그를 들고 다가가왔다.
"흐어엉ㅅ.... 주..주인님.. 그거... 시시..ㅀㅎ...어..."
"안돼!! 우리 강아지 오늘은 벌 많이 받아야 되잖아.!!"
"흐어엉ㅅ...."
요도 플러그를 한 번에 넣었다.
눈이 뒤집혀지는 듯 했다.
"끄아아악...."
"강아지 쉿!!! 벌 받는데 좋아하면 어떻게 해??"
몸이 바들바들 떨렸지만 구속되어 있어
몸을 위 아래밖에 움직일 수 없었다.

9
이번 화 신고 2020-04-11 17:20 | 조회 : 2,440 목록
작가의 말
꼬수니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