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학주공 × 양아치수

"..하-"

"...왜요, 뭐 왜요!"

"분명 그때 경고는 충분히 줬다 생각했는데 지금 이건 먼저 너가 유혹하는거라고 생각해도 되는거냐,어?"

경고는 무슨, 그건 그냥 협박이였지. 그날 이후 내가 피어싱이랑 염색 풀었을거같냐고? 전.혀- 오히려 염색은 다른 색으로 하고 피어싱은...씨이 가슴에 있는거 아직도 못 빼서 일단 더는 안했다. 그래도 염색 한거 보고 신경을 건드렸는지 눈썹을 꿈틀이는 그릉 보고 속으로 비웃었지.

"유혹이라뇨,그때 욕하는게 그거라면서요-"

그리고 염색은 어쩔 수 없었는걸요, 미용실 누나가 해주겠다는데 어떻게 거절해요?

전에 했던 말들을 떠올리며 일부러 이리저리 말을 피해가며 뻔뻔스레 말했다. 아 참고로 여기는 교무실 안. 얘기할땐 일부러 조용히 말했고 그를 도발해도 교무실이니 어쩌지 못하리라. 학주새ㄲ...아니 학주야. 오늘은 내 승리다. 음하하하하하!!

"...하, 야"

"네? 왜ㅇ,앗..!"

뭐,뭐야-. 그가 갑자기 저한테 아이스 커피를 엎었는데..실수인지 일부러인지. 물론 일부러일게 뻔하긴 하지만 무슨 생각인지 그를 쳐다보며 무슨 짓이냐고 물었다. 셔츠가 점점 젖어가는걸 보더니 그가 어딜 한군데를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그 손을 따라가며 보니..세상에. 가슴까지 엎어졌는지 안에 있는 피어싱이 젖은 셔츠에 눌러붙어 보이기 시작했다. 그것을 본 나는 급히 가렸지만 이미 학주의 얼굴은 음흉안 표정으로 바뀌어있었다...망했다

"안뺐네..?"

"..아니 잠시ㅁ-"

왜 다가오냐고..! 오지 말라는듯 한걸음 뒤로 물러났지만 그가 더 빨랐고 자연스런 연기로, 어라 미안해.셔츠가 젖어버렸네. 갈아입으러 가야지? 이러면서 교무실 선생님들한테 양해를 구한다. 아...안돼- 선생님들은 이미 날 양아치로 찍어놔서 학주 편이라 편히 다녀오라며. 다녀오는김에 혼도 많이 내라고 하시는데...아,안돼요 선생님들. 그러지 마세요..!

" 자 얼른 가야지?, 해 줄것도 있고-"

"...씨 발, ㅈ됐ㄴ...읍"

그를 따라 나가며 저도 모르게 욕이 나왔고, 급히 말을 흐리며 입을 다물었지만 그가 들은듯 가만히 멈춰서머 뒤를 돌아보았다. 욕도 했네? 그러면 유혹한걸로 간주하고

"넌 오늘 못 걸을 줄 알아"

표정이 급격히 어둡게 변하며 씩 웃는데...하 망했다. 잘못했어요 선생님. 가뜩이나 수업 끝나고 찾아온터라 보충수업 시간인데..나는 보충수업을 안듣는단 말씀..결론은 시간이 넘처난단 말...아 도망가자.

앞에 있는 그를 두고 결국 나는 뒤돌아 도망치듯 달렸고 그를 따돌리려 했는데...아 씨 발. 학주가 체육쌤인걸 깜빡했다. 따돌리기는 무슨, 오히려 그한테서 도망치다가 체육창고로 도착해버렸는데 하칠 또 거기 앞에서 잡혀버렸다. 진짜 운도 지지리 없네.

"나 잡아봐라,는 재밌었어?"

"하..하..ㅎ...선생님. 잘못했습니다 한번만 봐주십시오"

급히 무릎을 꿇으며 고갤 숙혀 사죄를 했는데 들은척도 안하는 그는 잠겨있는 체육창고를 열며 나를 불렀다. 응-, 마음에도 없는 소리 말고 얼른 들어오기나 해.

"아 쌔애앰...진짜 잘못했다니까요?"

내일 꼭 풀게요,네?? 아 쌔앰..!!

"한번만, 더 말하면 그냥 여기서 해버린다"

너는 몸으로 당해야 말을 들을거 같단 말이지

히끅..쌤 진짜 잘못했가니까요 제발요, 쌤..아 쌔앰!!

너무 말을 많이 한걸까. 이젠 귀찮다는듯 제 뒷목을 턱 하고 잡고 창고 안으로 끌고 들어가는데...누가 나 좀 살려줘요오...-

.

.

.

.

.

.

.

.

.

이 이후는 여러분의 상상에 맡겨요(찡긋

일부러 궁금하게 흫흐ㅡ흫

18
이번 화 신고 2019-02-14 23:41 | 조회 : 7,935 목록
작가의 말
물음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