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팔이 욱씬거린다.
방학 중에 친구들을 오랜만에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만나기 전에는 왠지 두려웠다.
만난지 8년이나 됐는데 만나기 불안하다니..
중증이다.
막상 만나니까 좋긴 좋더라.
주사는 안 아팠다.

0
이번 화 신고 2021-07-24 23:30 | 조회 : 446 목록
작가의 말
330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